으아한리철진

toovin.egloos.com

포토로그



雨中의 bgm

by

비가 내립니다,
사뿐 사뿐 내립니다,
가슴 속에  내립니다,





→雨中의 bgm입니다.

6번째
[탁발승의 새벽노래]를 드다보면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ㄷ


김기덕님의 영화<봄여름가을겨울>

        그리고,  ㅂ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ㅗ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ㅁ   이   떠오릅니다.

회한의 계절을 지낸 늙은 스님과의 이미지가
씽크로율 백퍼센트 입니다.

좋아하는 부분은

-한수야~

입니다.
하여,누군가 제이름을 불러주어서
뒤돌아 볼 것 같습니다.


첫번째
The DOORS의 노래를 좋아합니다.
교보문고 핫트랙스에서 카세트테이프를
구매하며 워크맨으로 듣곤 했었습니다.

그들의 노래中 가장(?) 블루지한 곡
[피플 아 스트레인지]는 듣다보면


 ㅁ   이   연상 됩니다.

사람 사이에 '섬'이 있다.
각자의 '섬'에는 비밀이 있다.
비밀은 "공유 되어서는 않되는"
듯 보여집니다.

https://youtu.be/uCoCNCJFS7A

글을 써놓고 보니,이 역시
김기덕님의 필모그래프에 있군요.



*영화배우 한석규님의 트레이드마크
"어금니 꽈악 씹"듯 가열찬 노동을
막 끝내고,듣게되는 휴식의 노래입니다.








다섯번째
명불허전 유라이어 힢의[레인]입니다.



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